무난하게산다는게
익명 2022.12.04 13:53:14
조회 1,019 댓글 5 신고

평범한 일상이란게 보통인 삶인가..

비 눈 가려주고 추위 막아주는 내집

착한신랑..그만그만한 일자리..

아이 학교 잘다니고..

적어도 잔소리는 안하시는 시부모님.

변함없는 일상이 행복이라고 한다는데

무난한게 좋은거라고 하는데

뭔가 치열한 삶을 꿈꾸는 나는 뭐지.

아직 나이가 젊다는것일까

무난한 이 현실에 안주하는 나 자신이 맞는걸까

무난하게 산다는게 진정한 행복이야?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사랑   모바일등록 아담유전자 99 23.02.04
이혼   (2) 로또태양 1,210 22.12.31
곰 양처 악처 여우   모바일등록 (2) 익명 1,166 22.12.14
무난하게산다는게   (5) 익명 1,019 22.12.04
싱글유발   (3) 익명 1,018 22.11.28
힘들엉   (5) 익명 621 22.11.27
지금상황 이혼해야 할까요?   모바일등록 (7) 익명 1,199 22.11.22
섹파 걸린 남친 ㅋ 저도 똑같이대하려고 맘먹었어요  file 모바일등록 (11) 로일라라 2,740 22.11.12
재혼남의 전처   모바일등록 (9) 익명 1,798 22.09.15
번아웃으로 부정적인 생각과 말을하네요.   모바일등록 (3) 익명 840 22.09.05
자존감 낮은 연애... 임신... 수술.......   모바일등록 (10) 익명 2,715 22.06.01
여자친구가 가스라이팅 당하는거 같습니다. 조언구합니다.   모바일등록 (2) 에휴후흐 1,593 22.05.30
가끔 무례한 시아버지때문에 감정상해요 ㅠㅠ   모바일등록 (5) 익명 1,413 22.05.10
남편의 파트너   (29) 익명 4,602 22.04.17
이곳글   모바일등록 (12) 익명 1,856 22.02.18
어제 또 애들앞에서 맞았어요ㅠㅠ   모바일등록 (29) 익명 3,531 22.02.13
어떻게 해야할까요... 너무 괴롭습니다.   모바일등록 (15) 익명 2,513 22.02.12
솔직히 말해주세요   모바일등록 (18) 익명 2,326 22.01.28
잠자리 후 잠수탄 남친   (17) 익명 4,718 22.01.25
마법사 ?   모바일등록 (2) 익명 1,415 21.12.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