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오히려 고평가"
더팩트 2022.12.06 18:01:27
조회 25 댓글 0 신고

'고의적으로 저평가해 가동중단' 혐의 부인

백운규(오른쪽)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측이 원전의 경제성이 높게 평가됐다고 밝혔다. 가동 중단을 위해 고의적으로 저평가했다는 공소사실과 상반되는 주장이다. /남용희 기자
백운규(오른쪽)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측이 원전의 경제성이 높게 평가됐다고 밝혔다. 가동 중단을 위해 고의적으로 저평가했다는 공소사실과 상반되는 주장이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측이 원전의 경제성이 높게 평가됐다고 밝혔다. 가동 중단을 위해 고의적으로 저평가했다는 공소사실과 상반되는 주장이다.

백 전 장관 측 변호인은 6일 대전지법 형사11부(박헌행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백 전 장관 등 4명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사건 공판에서 "경제성 평가 용역을 담당한 회계법인의 경제성 평가 결과가 한국수력원자력의 자체 수행 평가 결과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전 장관 측 자료에 따르면 회계법인의 월성 1호기에 대한 손익분기점(BEP) 이용률은 54.4%다. 한수원 자체 경제성 평가 BEP 이용률(59.1%)보다 낮게 나타났다.

BEP 이용률이란 월성 1호기를 계속 가동할 때와 즉시 가동 중단할 때 경제성이 같아지는 이용률로, 수치가 낮을수록 경제성이 높아진다.

변호인은 "(결과를 보면) 경제성 평가를 낮게 조작해 원전 가동 중단을 이끌었다는 공소사실과 어긋난다"며 "산업부 장관과 부하 직원들이 총동원돼 회계법인으로 하여금 (월성 1호기의) 경제성 평가 결과를 더 높게 만들었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백 전 장관 측은 이달 말 해외 학술행사 참석을 이유로 출국을 허가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재판부는 겨울 휴정 기간인 점 등을 고려해 출국금지 해제를 일시적으로 허가했다.

백 전 장관은 지난달에도 일본에서 열린 학술회의 참석을 이유로 출국 허가를 받았다.

백 전 장관은 2017년 11월 채 전 비서관 등과 공모해 한수원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원한다는 취지의 '의향서'를 제출하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018년 6월 한수원이 이사회 의결을 거쳐 월성 1호기를 즉시 가동 중단하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도 한수원에 조기 폐쇄 의향이 담긴 설비현황조사표를 제출하게 한 혐의로 함께 기소됐다.

정재훈 당시 한수원 사장도 백 전 장관 지시를 받고 월성 1호기의 경제성 평가를 일부러 낮춰 한수원에 1400억여 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이들과 함께 재판받고 있다.

백 전 장관 등의 다음 재판은 13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ilraoh@tf.co.kr



[인기기사]

· 최태원·노소영, 결혼 34년 만에 이혼…재산분할 665억

· [월드컵 줌인] 그래도 희망 준 '영건'...이강인·황희찬·백승호·김민재!

· [월드컵 SNS] "당신이 자랑스럽다"...해외파 소속 구단 '응원 봇물'

· 한동훈, '청담동 의혹 제기' 김의겸·더탐사에 10억 손배소

· 서울경찰청, 더탐사 '한동훈 무단침입 혐의' 직접 수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강일홍의 클로즈업] 사기극으로 끝난 '심은하 복귀설'의 단상  file new 더팩트 3 00:00:04
[화제작-정이(상)] '한국 SF 장르 영화'의 유의미한 족적  file new 더팩트 3 00:00:04
2085년 노인 10명 중 3명 '빈곤'…"노후정책 개선해야"  file new 더팩트 10 23.02.05
청보호 실종자 수색 '총력'…"6명 해상, 3명 선내 추정"  file new 더팩트 8 23.02.05
서울시 "지하철 무임수송은 국가사무…손실 보전해야"  file new 더팩트 6 23.02.05
"분향소 6일 13시까지 철거 안 하면 행정대집행"…서울시 계고서 전..  file new 더팩트 10 23.02.05
공정위 "화물연대는 사업자단체"…고발결정서에 명시  file new 더팩트 7 23.02.05
"서울 안심소득, 전화로 신청하세요"  file new 더팩트 12 23.02.05
신규확진 1만4018명…일요일 기준 31주 만에 최저  file new 더팩트 8 23.02.05
전남 신안 해상서 어선 전복…3명 구조·9명 수색 중  file new 더팩트 68 23.02.05
'감성의 가창력 통했나'…임영웅 '아버지' MV 63번째 1000만뷰 기록  file new 더팩트 56 23.02.05
'다음 소희', 세상을 바꾸기 위한 용기 있는 외침[TF리뷰]  file new 더팩트 16 23.02.05
'물랑루즈!', 눈·귀 매료시키는 초호화 쇼 뮤지컬 [TF리뷰]  file new 더팩트 11 23.02.05
'강제북송' 文 증거 없었다…정의용 수사로 마무리될 듯  file 더팩트 10 23.02.05
지하철 시위 일단 멈췄지만…서울시-전장연 불씨 여전  file 더팩트 12 23.02.05
[폴리스스토리] '경제간첩' 잡는 저승사자…산업기술 유출 꼼짝마  file 더팩트 10 23.02.05
[TF인터뷰] 박소담, 아프고 나서야 알게 된 '쉼과 비움'  file 더팩트 16 23.02.05
'이태원 참사' 유족, 서울광장에 추모 분향소 기습 설치  file 더팩트 15 23.02.04
"군인은 무료" 강원도 한식당서 일어난 '훈훈한 사연'  file 더팩트 46 23.02.04
유재석, '두 달 연속' 예능방송인 브랜드평판 1위  file 더팩트 19 23.02.04
글쓰기